크게 머리를 다친 적도 없는데 두통에 어지럽고 기억력도 가물가물… 혹시, 조기 치매?



“친구와 술을 먹다가 화장실에 가서 소변을 보던 중 쓰러져 잠시 의식을 잃은 경험이 있다. 나중에 의식을 회복한 뒤 들은 친구 얘기로는 당시 화장실에서 ‘쿵’하는 소리가 매우 크게 났다고 한다.”

얼마 전 서울의 모 대학병원에서 ‘외상성 만성경막하혈종’ 제거 수술을 받은 김모(34)씨의 사연이다. 그는 술에 취해 기억조차 없는, 두부(頭部) 외상에 의한 출혈로 인해 뇌가 한쪽으로 1.2∼3㎝ 정도 밀린 상태였었다.

머리를 다친 기억도 없는데 뇌 속에 혈종(출혈에 의한 핏덩어리)이 생겨 통증으로 머리가 무거운 두중감과 함께 단기 기억력이 급격히 떨어지거나, 헛소리를 해 조기 치매에 빠진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사람들이 있다.

일명 ‘만성경막하혈종’으로 불리는 병에 걸린 사람들이다. 젊은이 가운데는 김씨처럼 술을 많이 마시고 깬 뒤나 교통사고 또는 산업 현장에서 두부 외상을 겪은 뒤, 노인들 중에는 부딪친 기억도 없을 정도로 사소한 충격을 경험한 뒤 빠르게는 2∼3일 후, 늦게는 2∼3개월 후에야 머리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게 되는 경우가 흔하다.

환자 수도 생각보다 많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홍창기 교수는 “신경외과 외래 환자의 5∼10%, 두통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약 30%에게서 이 같은 병이 의심될 정도”라며 “축구 경기 중 공중 볼을 헤딩하고 난 뒤 충격을 받아 잠시 의식을 잃고 쓰러졌을 때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0.10.03


관련기사 더보기 Click
강남세브란스병원 홈페이지 바로가기 Click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바로가기 Click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4/12 09:41 2011/04/12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