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딱딱한 핏줄은 만병원인... 당뇨병처럼 평소 관리해야
                    - 심장내과 이병권교수,내분비내과 강신애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 100세, 문제는 혈관]<상>동맥경화를 막아라

《 최근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심장동맥이 막히는 심근경색이나 뇌중풍(뇌졸중) 등 혈관 관련 환자들이 늘고 있다. 혈관이 막히거나 좁아지거나 찢어지는 등의 혈관 문제가 생기면 생명과 직결될 수 있으므로 평소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다. 본보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건강 100세, 문제는 혈관’이라는 3회 시리즈를 통해 혈관 건강법을 제시한다. 》

우리 몸의 혈관 길이는 무려 10만여 km. 지구 둘레의 2바퀴 반 길이다. 이 긴 혈관의 문제는 ‘탄력성’을 잃는 데서 시작된다. 매 순간 심장이 힘차게 뿜는 혈액은 속도와 연관돼 혈관 안 압력을 증가시킨다. 이 혈압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혈액을 몸 구석구석에 보내기 위해 혈관은 몇 겹의 탄력 있는 층으로 이뤄져 있다. 심장이 뿜는 리듬에 맞춰 혈관의 굵기가 늘거나 줄면서 우리 몸에 골고루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한다.

하지만 혈관이 딱딱해지는 동맥경화가 오면 혈압을 견디지 못해 동맥혈관이 터지거나 온몸 곳곳에 혈액을 보내지 못하는 허혈현상이 생긴다. 심장질환의 국내 전문가인 이병권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와 당뇨병 전문가인 강신애 내분비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혈관을 젊게 유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 혈관 건강 악화의 주범은

노화와 고혈압은 혈관을 딱딱하게 만드는 직접적 요인으로 꼽힌다. 또 당뇨병 흡연 고지혈증은 혈관 내부에 노폐물을 축적시키고 혈관조직에 상처를 내 과자처럼 쉽게 부서질 만큼 변성시키는 ‘죽상동맥경화증’을 가져오기도 한다. 이 중 당뇨병은 혈관 건강에 가장 악영향을 주는 질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 교수는 “당뇨병과 고지혈증을 비롯한 대사증후군은 혈관 내부에 만성 염증반응을 일으켜 혈관을 딱딱하게 만든다”며 “특히 콜레스테롤은 혈관 내 염증세포를 자극해 혈관 경화를 더욱 악화시킨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률은 일반인에 비해 남성은 3배, 여성은 4배나 높다.

따라서 당뇨병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은 사망 원인질환 1위인 심혈관 질환의 혈관 합병증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과 같다고 보면 된다.

혈관이 오래도록 탄력을 유지할 수 있게 미리 대처하는 법은 없을까. 안타깝게도 혈관질환은 서서히 진행돼 초기 증상이 없다. 따라서 △고혈압으로 진단받거나 △운동할 때 금세 지치고 숨차거나 어지럼증과 두통 등을 느끼면 이미 병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이므로 예방이 최선이다.

이 교수는 “흡연과 고지혈증, 당뇨, 비만, 가족력 등 위험요소를 많이 지니고 있다면 동맥경화 발병이 더욱 빨라지므로 생활습관 교정과 함께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체지방률 동맥경화도(맥파 속도) 검사를 통한 조기치료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소 저염식, 저콜레스테롤 식사, 소식, 일주일에 3∼4회 정도의 규칙적 유산소 운동, 체중관리 등을 하는 정도면 충분히 혈관을 탄력적으로 만들 수 있다.

또 남성은 45세 이상, 여성은 폐경 이후 1∼2년에 한 번씩 정기검진을 해야 하고 위험 요소를 많이 지닌 고위험군은 해마다 전문의 상담이 필요하다. 특히 동맥경화를 동반한 당뇨병 환자들은 원인질환인 당뇨병와 고혈압 그리고 혈액 속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세 가지를 잘 치료해야 혈관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물론 본인의 생활습관 개선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

이 교수는 “남보다 혈관 나이가 젊다거나 더 늙었다거나 하는 말을 듣는다면 그만큼 혈관건강을 위해 정기 검진과 좋은 습관을 갖도록 노력을 했느냐 하지 않았느냐의 차이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 혈관 건강 식품의 허와 실

동맥경화는 대표적인 만성 퇴행성 질환인데도 시중에 나와 있는 각종 기능성식품과 영양제의 선전효과를 그대로 믿어 이를 많이 먹기만 하고 정기 검진이나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관리를 하지 않으면 되레 큰 병을 만들 수 있다.

강 교수는 “혈당에 좋다는 기능성 식품 중에 약간의 혈당 강하에 효과를 보이는 것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당뇨병의 궁극적인 치료 목표인 혈관 합병증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효과는 어느 것도 증명된 바 없다”며 “전문의가 처방하는 안정성과 치료효과가 입증된 약물과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교정하는 것만이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치료법”이라고 조언했다.

과대 포장돼 2010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적발된 당뇨 관련 건강 보조식품으로는 녹심 당스탑, 솔고 자라분말 등이 있다. 또 각종 효소, 돼지감자 등도 과대 포장된 식품으로 지목된다. 효소는 설탕에 절인 상태인 것이 대부분이어서 많은 양을 장기 복용하면 효소에 포함된 당 성분 때문에 혈당이 상승한다. 돼지감자도 흰 쌀밥이나 설탕 음료를 많이 먹는 것보다는 좋다. 하지만 당뇨에 좋다고 알려진 점만 믿고 너무 많이 복용하면 감자의 탄수화물이 체내에 들어가서 포도당으로 바뀌고 혈당을 높이게 된다. 결국 어떤 건강 보조식품도 너무 많은 양을 장기 복용하는 일은 자제해야 한다.

동아일보기사 원문 보러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11/25 12:11 2013/11/25 12:11

[EBS명의] 갑상선 호르몬 질환
                                    - 내분비내과 김경래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30대에 나타난 갱년기 증상, 벌써 폐경?

갑자기 몸에 열이 오른다. 다른 사람들이 옷을 여미는 쌀쌀한 날씨에도 더워서 곧 숨이 막힐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열이 오른 몸은 쉼 없이 땀을 뿜어내 하루에도 몇 번이나 샤워를 해야 하고 옷은 축축하게 젖기 일쑤다. 심장은 너무 심하게 쿵쾅거려 머리까지 그 소리가 울릴 정도고, 심장이 너무 빨리 뛰어 계속 숨이 찬다. 월경은 원래 날짜를 가볍게 무시하고 제멋대로다. 게다가 먹고 돌아서면 허기가지고, 전보다 훨씬 많이 먹어도 체중은 자꾸만 줄어든다. 얼핏 들은 갱년기 증상과 딱 맞아떨어진다. 하지만 당황스럽게도 환자는 이제 겨우 30대를 갓 넘겼다. 신체의 시계가 너무 빨리 돌아가는 느낌이 들어 환자는 당황한다. 하지만 이런 증상의 원인은 다름 아닌 갑상선기능항진증이다.

# 불과 25g, 갑상선의 무서운 존재감

우리 복부에서 가장 크다는 간은 약 1.2킬로그램 정도 되고, 심장의 무게는 약 350~600그램, 뇌는 약 1.4킬로그램에 이른다. 하지만 갑상선 호르몬을 만들어내는 갑상선의 무게는 불과 약 25g이다. 그런데 이 조그마한 갑상선에서 나오는 호르몬의 역할은 모두 나열하기 어려울 만큼 많다. 특히나 갑상선 호르몬은 임신과 관련이 깊은데, 갑상선기능저하증 환자의 경우 적게 나오는 갑상선 호르몬 때문에 배란이 불안정해 임신 자체가 어렵고, 만약 임신이 된다고 하더라도 임신 유지가 어렵다. 혹시나 임신이 유지된다고 해도 태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어머니의 몸에서 분비되는 갑상선 호르몬으로 태아는 뇌를 발달시킨다. 하지만 이 호르몬이 부족해지면 태아의 뇌가 제대로 발달할 수 없게 되어 저지능을 가진 아이가 태어날 수도 있다.

# 눈에 보이지 않는 호르몬과의 조용한 전쟁.

갑상선 호르몬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갑상선 이상으로 호르몬 분비에 문제가 생겨도 특별한 통증도 없다. 그리고 환자들이 ‘갑상선 이상’과 연결할 수 없는 증상들만 생긴다. 심장과 혈관에 문제가 생기고, 만성피로에 시달리며, 눈이 튀어나오기도, 몸이 부어오르기도 한다. 이렇게 갑상선과 관련 없어 보이는 증상들이 갑상선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환자들에게 이해시키는 것. 이것이 좋은 갑상선 의사의 시작점이다.

여타 진료실에는 의사가 보는 모니터만 있게 마련이지만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세브란스병원의 김경래 교수의 진료실은 사뭇 다르다. 환자들을 위해 환자용 모니터를 따로 두고, 투명한 필름에 그린 갑상선 그림에다 거울까지 동원해 갑상선 질환에 대하여 환자들이 알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한명,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의 정재훈 교수는 환자들에게 ‘막걸리 교수님’으로 불린다. 친근한 말투로 질환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주고 환자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2달에 한 번쯤 만나는 커다란 대학병원의 교수님이지만 의사와 환자 사이에는 어색함보다는 친근함과 신뢰가 가득하다. 이 두 의사는 환자들의 갑상선은 물론 긴 치료에 지친 환자들의 마음까지 치료하는 명의다.


EBS 명의 시청하러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8/05 10:14 2013/08/05 10:14

KBS 생로병사의 비밀<뱃살의 진실> -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무수한 질병의 원인으로 밝혀지고 있는 뱃살.
당뇨, 고혈압을 비롯 각종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이고 대장암을 비롯한 각종 암의 원인이 되고 있다!

놀라운 것은 이 모든 질병의 원인이라 할 수 있는 뱃속 내장지방이 가장 줄이기 쉬운 부위라는 것.
 계속되는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사, 음주 등 뱃살 줄이기에 실패하는 다양한 원인을 알아보고 
건강하게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공개한다.

KBS 생로병사의 비밀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2/12/28 14:32 2012/12/28 14:32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당뇨병센터 - 당뇨인의 날 건강강좌-11/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2/10/26 09:29 2012/10/26 0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 뇌경색 치료는 한국 의사가 최고-강남세브란스-안철우 교수

* OECD 28개국 의료수준 평가
*자궁경부암 2위, 대장암 5위

우리나라 뇌경색, 자궁경부암 진료가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OECD가 287개 회원국의 진료수준(2009년 기준)을 비교한 결과 한국은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진료에서 1위를 했다. 뇌경색은 뇌 혈관이 막혀 피가 돌지 않는 급성 질환이다.

OECD 는 환자가 입원한 뒤 30일 아네 사망한 비율을 따졌는데 한국은 1.8%로 가장 낮았다.

한국은 암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5년 생존율(진단 후 5년 이상 사는 비율)을 비교했는데 자궁암은 노르웨이에 이어 2위, 대장암은 5위에 올랐다. 자궁암은 생존율은 76.8%로 OECD 평균 (66.3%)에 비해 상당히 높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선민 평가위원은 "뇌졸증은 발생률이 높아 환자가 잘 인지하고 있고 병원도 잘 따라가 초기 대응이 신속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자궁대장암은 조기 검진율이 OECD 평균보다 높고 전국민 의료보험 제도를 갖고 있으며, 장시간 대기하지 않고 빠르게 진료하는 점 덕분에 생존율이 높았다.

반면 뇌졸중처럼 초기대응이 중요한 급성심근경색(심장마비, 23위) 으로 입원한 지 30일 내 사망하는 비율은 6.3%로 OECD 평균 5.4%보다 높았다. 김위원은 "뇌졸증에 비해 급성심근경색은 환자가 적어 병원 응급실에 와서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만성질환은 점수가 좋지 않았다. 혈당 조절이 안 돼 입원하는 환자의 비율이 꼴찌에서 세번쨰로 높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교수는 "입원을 많이 한다는 것은 합병증이 많다는 것인데 선진국에 비해 생활체육시설이 부족하기 떄문"이라고 설명했다.

천식, 만성폐쇄성질환 등의 만성질환도 적절하게 관리가 안 돼 하워권에 올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11/25 15:00 2011/11/25 15: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뇨합병증, 5년 새 60% 늘었다 - 강남세브란스 -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2006~2010 년 건보자료 분석해 보니
고령화로 노인 당뇨환자 급증하여
진료비도 54% 늘어난 2035억!

당뇨를 앓고 있는 노인 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당뇨합병증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28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진료비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당뇨 환자는 2006년 163만 명에서 지난해 202만 명으로 23.9%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뇨합병증 환자는 더 가파르게 늘었다.

 혈관이 막혀 팔이나 다리의 통증을 수반하거나 발이 썩는 말초순환장애를 동반한 인슐린 비의존 당뇨(이하 말초순환장애 당뇨합병증) 환자는 17만 명에서 27만 명으로 60% 늘었다. 연령이 높을수록 증가율이 높다. 30대 이하 말초순환장애 당뇨합병증은 2006~2010년 20.8% 증가했지만 60대 이상은 44.7% 늘었다. 또 망막 혈관에 이상이 생기는 당뇨병성 망막병증(網膜病症) 환자는 16만 명에서 21만8000명으로 35.9% 증가했다.

 모든 연령대에서 당뇨병보다는 당뇨합병증 환자 증가율이 높았다. 특히 40∼50대의 경우 말초순환장애 당뇨합병증 환자 증가율이 당뇨환자보다 6.5배, 당뇨병성 망막병증은 2.2배 높았다. 말초순환장애 당뇨합병증의 진료비는 2006년 807억원에서 지난해 1530억원으로, 당뇨병성 망막병증은 327억원에서 505억원으로 54.4% 증가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안철우(내분비내과) 교수는 “당뇨 합병증 환자 증가율이 높은 이유는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당뇨병 병력(病歷)이 오래된 환자(60세 이상)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 고 말했다.

 만성 합병증은 혈당 관리가 중요하다. 고령화로 인해 오래 사는 당뇨환자들이 증가하면서 만성 합병증 관리가 더 중요하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9/16 10:05 2011/09/16 10:05

교육 및 임상 경력

1981.-1984. 내과 전공의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1984.-2001. 전임강사,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 : 연세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1991.-1992. 교환교수 : 미국 보스톤 Harvard 대학 주속 Beth Israel 병원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 당뇨병센터 소장 및 내분비내과 과장
2010.-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건강증진센터장

학술관련경력

대한 당뇨병학회 평의원
대한 내분비학회 수련이사
2008- 현재 대한내분비학회 부회장

*동아일보 선정 갑상샘 질환분야 베스트 닥터(2000)
*동아일보 선정 갑상샘 질환분야 베스트 닥터(2004)

주요 관심분야

갑상선암
요오드대사
당뇨병의 민간요법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의학과 학사(1977)
연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석사(1983)
연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박사(1987)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7/26 17:34 2011/07/26 17:34
4/26 강남세브란스병원 당뇨병센터 건강강좌 안내

강남세브란스병원 당뇨병센터 당뇨병교실팀에서는 4월 26일 화요일 오전 10:30 부터 한시간동안 당뇨병과 합병증, 식사, 운동에 관한 강좌를 마련하였습니다.

많은 당뇨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

  • 일 시 : 2011.4.26(화) 10:30~11:30
  • 장 소 : 강남세브란스병원 13회의실
  • 강좌

    1)당뇨병과 합병증 - 이은해 내분비내과 교수

    2)당뇨병과 식사    - 김미화 당뇨전문영양사

    3)당뇨병과 운동    - 장향미 당뇨전문간호사
  • 문 의 : 내분비 당뇨병센터 02)2019-5000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4/25 14:39 2011/04/25 1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