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박준철 교수가 공초점 내시경을 이용해 내시경 시술을 하고 있다.
공초점 내시경은 일반 내시경 화면과 함께 현미경으로 확대한 영상(왼쪽 모니터)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더 정확한 시술이 가능하다. 연세의료원 제공



최근 국가암검진 사업 등 위내시경 검진이 증가하면서 위암의 조기발견이 늘어나고 그에 따라 위암의 생존율도 높아지고 있다
. 조기발견으로 인한 이점은 생존율을 높이는 것에만 그치지 않는다.

조기 위암은 수술을 하지 않고 내시경을 이용한 시술로도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내시경 시술은 수술보다 회복기간이 짧고 후유증도 적기 때문에 위암을 조기에 발견해 내시경 시술로 치료하면 환자의 편익 측면에서 이점이 크다.

조기 위암을 치료하기 위해 시행되는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SD)은 내시경을 통해 육안으로 암 조직을 확인하고 절제해야 하기 때문에 얼마나 정확하게 암 조직을 볼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 암 조직을 더 정확하기 보기 위해 초고확대 내시경들이 개발되고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공초점 현미경 내시경(Confocal Endomicroscopy, CEM)이다.

연세암병원은 위암센터 박준철, 이용찬 교수팀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조기 위암 환자 59명을 대상으로 시행된 공초점 현미경 내시경과 일반현미경의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비교 분석한 연구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이 연구결과 암 경계부와의 평균 거리는 공초점 내시경이 1.99, 일반 내시경이 2.11로 나타났다. 즉 공초점 내시경이 정상조직과 1.99의 여유를 두고 암조직을 절제하는데 비해 일반 내시경은 2.11로 조금 더 많은 정상조직을 같이 절제하는 것이다.

1미만의 정확도를 보인 경우를 보면 공초점 내시경이 44.7%, 일반 내시경이 24.5%로 공초점 내시경이 훨씬 더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특히 경계가 불분명한 위암에서는 공초점 내시경이 평균 거리 1.80, 일반 내시경이 3.46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 교수는 공초점 현미경 내시경은 1,000배까지 확대가 가능하고 점막으로부터 250(마이크로미터, 백만분의 1m) 깊이까지 관찰이 가능해 세포 수준까지도 볼 수 있다면서 평균치에서는 일반 내시경과 근소한 차이를 보이지만 육안으로 경계부위를 식별하기 어렵거나 1미만의 정확도가 필요한 경우에는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 교수도 환자를 위해 최대한 암만 절제하는 것이 좋지만 그렇다고 너무 경계부와 가까이 절제하면 암 조직이 남아 있을 수 있다면서 일반내시경은 시술하는 의사의 숙련도에 많이 의존할 수밖에 없지만 공초점 내시경은 의사의 숙련도에 관계없이 객관적이고 정확한 시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공초점 내시경은 육안으로는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을 세포단위로 자세히 볼 수 있기 때문에 특히 궤양과 구분이 어려운 암의 진단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박 교수는 암과 구분이 어려운 병변이 여러 개 있는 경우 그 조직을 모두 떼어내 검사해야 한다면서 최종확진은 조직 검사를 통해 가능하지만 공초점 내시경을 통해 암과 비암병변 구분이 가능해지면 불필요한 조직 채취와 검사를 줄여 환자에게 이득이 된다고 말했다.

연세암병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공초점 현미경 내시경의 장점이 확인된 만큼 향후 조기위암의 진단, 치료 및 추적검사에 공초점 현미경 내시경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원문보기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8772071&code=61171911&cp=nv >

2014/10/22 10:29 2014/10/22 10: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쓰림, 위식도역류질환, 소화불량, 복통이 생기면 일단 위산(胃酸) 탓부터 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강산성(PH 2~4)을 띠는 위산이 너무 많아서 위벽과 식도가 헐고 통증이 생긴다는 것이다. 위산과다(過多) 증상을 억제해준다는 약도 있다. 하지만 위산은 억울하다. 위산의 많고 적음은 대부분의 위 관련 질환과 무관하기 때문이다. 위산은 음식에 섞여 우리 몸에 들어 오는 세균을 죽이고, 단백질을 소화시키는 등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기능을 하고 있다.

 

위산의 적정 분비량에 대한 기준은 없다. 사람에 따라서, 상황에 따라서 달라지기 때문이다. 한양대병원 소화기내과 이항락 교수는 "음식을 먹기 시작하면 공복 때보다 위산이 더 많이 나온다""음식 소화를 위해 위산이 더 많이 분비되는데, 양이 많아졌다고 해서 위산과다로 볼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가 들면 위 점막세포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젊었을 때보다 위산 분비가 적어지는데, 이런 변화 역시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위산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정리해봤다.

 

오해1. 위산이 위·십이지장 궤양의 주범?

아니다. ·십이지장 궤양의 직접 원인은 위산과다가 아니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과 약물(진통소염제, 아스피린 등)이다. 두 가지 원인으로 인해 위벽을 싸고 있는 점액층이 파괴되면 위산이 직접 점막에 닿게 되는데, 이로 인해 염증이나 궤양이 생긴다. 이항락 교수는 "과거에는 위산이 많아도 궤양이 생긴다고 생각했다""그러나 위벽의 점액층이 잘 덮혀 있으면 위산이 많건 적건 궤양이 생기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오해2. 위산이 많을 때 속쓰림이 생긴다?

꼭 그렇지는 않다. 위산이 적은데도 속이 쓰릴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준철 교수는 "위산이 잘 분비되지 않는 노인이나 원인을 모르는 기능성 소화불량증을 앓는 사람도 속쓰림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위 관련 증상은 속쓰림·소화불량·복통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오해3.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산과다 탓?

사실과 다르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에 머물러 있어야 할 위산이 식도로 올라와 생기는 증상이다. 식도는 위와 달리 점액층이 없기 때문에 위산으로부터 보호가 안 된다. 그래서 위산이 식도로 올라오면 가슴에 불난 듯한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다.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성인경 교수는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와 식도 사이의 괄약근이 헐거워져서 생긴다""이런 상태에서 눕거나 재채기를 할 때, 괄약근을 헐겁게 하는 카페인 등을 먹었을 때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오해4. 위산분비 억제제는 부작용이 없다?

위산의 농도를 희석하는 제산제, 위산 분비 자체를 막는 위산분비억제제는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이나 위궤양·위식도 역류질환·기능성 소화불량 환자들이 흔히 복용하는 약이다. 이 약을 장기간 먹으면 안 좋다. 위산의 원활한 분비를 막거나 소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2010년 미국의 저명한 학술지 '소화기질환과 과학'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위산분비억제제(PPI제제)를 장기 복용하면 음식물의 위 배출시간(음식이 위에서 소화돼 십이지장으로 내려가는 시간)이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PPI제제가 위 안에 있는 소화효소 펩신의 작용을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4/10/01/2014100100316.html

 

 

2014/10/01 11:04 2014/10/01 11: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준철 교수




<진료과>
세브란스병원-소화기내과, 위암 전문클리닉, 식도암 전문클리닉

<전문진료분야>
<소화기내과> 위암,식도암,위장관질환,치료내시경


<교육 및 임상 경력>
2003-2004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인턴  수료
2004-2008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레지던트  수료 
2008-2009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임상강사 
2009-2010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임상연구조교수 
2010-현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임상조교수


<학술관련경력>
내과학회 정회원
소화기내시경학회 평생회원
대한 헬리코박터 및 상부위장관 연구학회 평생 회원
소화관운동학회 정회원
소화기항암학회 정회원
소화기학회 평생회원
위암학회 평생회원

 
<주요 관심분야>
위암, 위암(위선종)의 내시경 절제술
식도암
치료내시경 (스텐트삽입, 위장관출혈)
위점막하종양, 역류성 식도염, 기능성 위장장애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학사 (2003)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 석사 (2009)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 박사과정




2014/07/17 14:08 2014/07/17 14: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장 구조에 아무 이상이 없는데 소화불량·통증 등을 유발하는 질환도 있다. 내시경으로 들여다 보면 멀쩡하기 때문에 원인을 찾거나 치료하기가 위염·위궤양보다 더 힘들 때도 있다.

 

기능성위장장애: 탄산음료 마시면 식도염까지

 

기능성위장장애가 대표적이다. 식후 불쾌한 포만감이나 명치 부위 통증이 주요 증상이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준철 교수는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아 치료만으론 완치가 어렵다""소식하며 음식을 잘게 씹어 먹는 습관을 들여서 스스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운동촉진제나 제산제·위산분비억제제 등을 쓰지만 생활관리를 하지 않으면 효과를 보기 어렵다. 박 교수는 "생활관리와 약물치료에 효과가 없고 스트레스가 심하면 신경안정제를 쓴다"고 말했다.

 

음식 일기를 작성해 문제를 일으키는 음식을 가려낸다. 기름기가 많거나 맵고 짠 음식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식후 불쾌감을 탄산음료로 푸는 사람도 적지 않은데, 습관적으로 마시면 오히려 위 괄약근이 약화돼 역류성식도염까지 생긴다.

 

위마비: 채소 갈아 먹어야 위석 예방

 

위 운동이 잘 되지 않는 위마비도 있다. 위가 잘 안 움직여 음식이 위에서 소장으로 내려가지 않아, 음식을 먹지 않아도 늘 더부룩하고 구토가 나며 복통이 있다. 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금보라 교수는 "당뇨병이나 위수술 환자에게 많다""당뇨병은 고혈당으로 신경이 손상되고, 위수술은 위 운동을 관장하는 신경이 수술할 때 잘려나간 게 원인"이라고 말했다.

 

위마비일 땐 기름기 음식과 채소류를 피한다. 하루 3끼를 4~5끼로 나눠 먹는 것이 좋고, 위에서 소장으로 음식이 내려가도록 중력의 도움을 받기 위해 식후 1~2시간은 눕지 않는다. 금 교수는 "특히 긴 줄기의 채소가 위에 그대로 남아 있으면 다른 음식물과 결합해 돌(위석)을 만든다""당뇨병이 겹쳐 채소를 꼭 먹어야 한다면 잘게 썰거나 갈아 먹으라"고 말했다. 위장관운동제를 치료제로 쓰지만, 마비가 심하면 도움이 안된다. 약이 효과가 없으면 위내시경으로 소장과 연결되는 위 부분(유문)에 보톡스를 놓는데, 효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보톡스 치료가 효과가 없으면 수술로 위의 아랫부분에 길을 만들어 소장과 연결한다.

 

위경련: 진경제만 효과 있어

 

위경련은 위 운동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해 명치 끝에 통증을 유발한다. 스트레스가 대표적 원인이다. 통증이 있을 때마다 소염진통제를 습관적으로 먹는 사람이 적지 않는데, 위 점막을 보호하는 호르몬 생성이 저해돼 오히려 위 건강을 해치고 효과도 거의 없다. 박 교수는 "위경련은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진경제만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2/21/2012022101696.html>

2012/02/22 10:59 2012/02/22 10:59

카테고리

전체 (4)
프로필 (1)
언론보도 (3)
건강자료 (0)

공지사항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