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슐내시경

 

캡슐 내시경이란 말 그대로 알약 같은 조그만 장치를 삼키면 작은 창자 속을 통과하면서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있게 만든 내시경입니다. 2000년 이후 새롭게 개발 되었으며, 일반 내시경 검사와는 달리 검사에 따른 고통과 불쾌감이 없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식도 위 십이지장을 거쳐 일반 내시경으로는 검사할 수 없는 작은 창자(소장)의 내부의 모습을 검사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원인 모를 출혈이나 소장내 종양이 의심되는 경우 이를 확인하는데 유용하게 이용 됩니다. 캡슐 내시경을 통해서는 소장에 나타난 질환의 65~70% 이상을 식별할 수 있으며, 과거에 검사 비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었으나, 현재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저렴한 비용으로 검사를 시행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만, 소장에 폐색에 있을 경우 캡슐 내시경이 몸 밖으로 빠져 나가지 못하고 장안에 머무를 수 있기 때문에 장내 폐색이 의심되는 환자의 경우에는 캡슐 내시경을 시행할 수 없습니다.

캡슐 내시경의 크기는 아주 작은 알약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인 비타민이나 소화제에 비해 그렇게 큰 크기는 아닙니다. 검사 방법은 검사 전날 저녁에 장 준비를 위해 장정결 용액을 2L 마시고, 이후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금식을 유지합니다. 검사 당일 캡슐의 영상을 전송 받을 수신기를 복부에 벨트 형태로 부착하고 수신기의 전원을 켜고 캡슐 내시경을 알약처럼 복용합니다. 이후 일상적인 활동을 하며 저녁에 수신기를 분리하면 검사가 종료 됩니다. 예상 소요 시간은 캡슐내시경의 배터리가 소진될 때까지의 시간인 약 12~15시간으로 추정되나, 환자 상태 및 검사 진행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주의 사항으로는 검사가 진행되는 동안 자기장이 강한 곳은 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으며, 드물게 캡슐 내시경이 위장관에 정체되어 장폐색을 유발할 수 있는데 이러한 경우 복통, 구역,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즉시 의료진에게 연락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특이 합병증은 발생하지 않으니 너무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캡슐내시경은 보통 24~72시간 이내에 대변에 섞여 몸 밖으로 배출됩니다. 확인되지 않은 경우 의료진과 상담하여 복부 방사선(X-ray) 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캡슐내시경은 수거할 필요는 없으며 변기를 통해 흘려 보내도 괜찮습니다.

검사 종료 후 식사, 운동 등의 활동에 대한 제한은 없으며, 복용하던 약물은 다시 복용합니다. 검사전 금식 및 음식 조절 등의 처치가 충분하지 않거나 심한 장기능 저하로 소장 관찰이 불완전하거나 실패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소장 병변을 확인하는 검사가 추가로 필요할 수 있습니다. 캡슐 내시경으로 소장을 관찰하여, 병변의 위치 및 범위를 확인하게 되면, 이에 따라 치료 방침을 정하게 되며, 필요에 따라서는 소장 내시경을 시행하여 병변을 치료하거나 조직검사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캡슐 내시경은 환자의 고통 없이 소장 내부를 확인할 수 있는 최적의 검사법으로 앞으로 많은 환자들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2017/01/31 13:38 2017/01/31 13:3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150 

카테고리

전체 (150)
프로필 (1)
언론보도 (38)
내 마음의 행로 (28)
소화기 질환 이해하기 (60)
고객경험 (22)

공지사항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