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칼라지아...생소하고 이해되지않는 병명이었습니다
점점 알아갈수록 나이만큼 포기가 되어서 ...
또 오랜 기억속에 지난날을 반추할때 나의 아칼라지아의 병력은 나이만큼 깊게
느껴져서 다 내려놓는 심정이었습니다.
60
후반의 나이까지 살아왔음이 기적이라 여기며 감사하자 그리고
오늘도 조금이라도 먹고마시고 활동함을 감사하며 촌음을 소중히 여기며
오늘에 최선을 다하자며 병원치료는 아예 생각도 안했었습니다.
그러나 박효진교수님을 만나서 치료를 받기로하고, 진행하였고, 시술 받았습니다.
식도내압검사, 시술 모두 힘들지않습니다.
성공적으로 잘되어서 감사합니다.
누구나 개인적인 차이는 있겠지만 전적인 신뢰와 의지가 중요하리라 여깁니다.
생소하고 희귀한 난치성 질환이나 정기적 검진과 자기관리로 잘 극복하여
아칼라지아 환우님 모두모두 건강해지길 같이 염원합니다.
박효진교수님, 상큼한 김선생님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상되시길 빕니다
2016/11/11 11:00 2016/11/11 11: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148 

카테고리

전체 (148)
프로필 (1)
언론보도 (38)
내 마음의 행로 (27)
소화기 질환 이해하기 (60)
고객경험 (21)

공지사항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