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강남세브란스병원 내시경실입니다. 대장내시경을 하기 전 식이 조절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왜 대장내시경을 하기 전 식이 조절이 필요한 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보통 대장내시경 받기 전날의 식이 조절에만 신경을 쓰시는데요. 대장내시경을 받기 2~3일 전부터 음식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씨앗이나 잡곡 같은 음식물은 장벽에 붙어 잘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배출 시간이 더 오래 걸리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대장내시경을 받기 2~3일 전부터는 수박, 참외, 딸기, 키위 등의 씨가 있는 과일은 피하고, 흑미나 현미, 콩과 같은 잡곡류도 멀리해야 합니다. 이 외에도 미역이나 파래, 김 등 해초류와 양배추나 김치, 시금치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도 자제해하여야 합니다.


그럼 잡곡이나 씨앗이 장벽에 붙어있으면 왜 검사가 어렵다고 하는 걸까요? 먼저 장점막을 꼼꼼히 봐야 용종이나 암병변을 잘 찾을 수 있는데 이런 병변들은 크기가 작아서 잡곡이나 씨 등에 가려서 안 보일 수 있습니다. 또한 내시경 기구 내 장내 액체 및 작은 찌꺼기를 흡수할 수 있는 장치(suction)가 있긴 하지만, 씨앗이나 잡곡처럼 큰 찌꺼기는 빨려 들어오지 않을 뿐더러 내시경 기계 중간에 끼게 된다면 기계가 고장날 수도 있고 검사를 중단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씨앗이나 잡곡이 장 벽에 붙어있는 사진들을 몇 장 보여드리겠습니다

.

이렇기 때문에 대장내시경을 받는 수검자 분들의 정확한 진단을 위하여 식이 조절을 해야합니다.

그럼 그 외 대장내시경 전날 음식으로 추천할 만한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병원에서는 장내 찌꺼기가 남지 않는 음식을 섭취할 것을 권유하는데, 흰 쌀밥, 달걀, 두부, 흰 죽 등의 음식을 섭취하고 물을 자주 섭취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가볍게 걷는 것은 장의 운동을 촉진해서 음식물의 장 배출을 도와주기 때문에 대장내시경 전날 장정결제(장청소제)를 복용 후 많이 움직이는 것이 좋습니다.

대장내시경 검사는 염증성 장질환이나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가장 정확한 검사입니다. 또한 용종을 발견되었을 때 확인하고 제거를 해야 하는 중요한 검사입니다. 이처럼 중요한 대장내시경 검사를 위해 수검자 분들의 식이 조절을 중요하고, 강남세브란스병원 내시경실에서도 정확하고 꼼꼼한 내시경 검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2018/03/07 16:19 2018/03/07 16: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