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1983년 발견된 이후 위염과 위암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되었습니다. 과거에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누구나 가지고 있고, 치료해도 금방 재발하기 때문에 굳이 치료할 필요가 없는 것처럼 얘기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 입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를 제균치료하면 위염이 호전되고,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의 재발을 현저하게 낮출 있으며, 위암의 재발률도 낮출 있습니다. 따라서 요즘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여부가 확인되면 박멸치료를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약제의 복용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환자분이 복용에 불편을 호소하지 않지만, 항생제 복용에 따른 위장장애등이 일시적으로 나타날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복용 저절로 호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되면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을 유발한 정도에 따라 속이 쓰리고 아프거나 더부룩한 느낌이 들거나 트림이 많이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증상이 거의 없거나 약간 불편한 정도의 소화장애에 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감염 경로로는 입에서 입으로, 대변에서 입으로 옮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감염을 우려해 감염된 가족과 식사를 제한 한다던가 음식을 따로 필요는 없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검사 하는 방법으로는 신속 요소분해효소 검사(CLO) 라고 하는 검사법이 많이 이용되는데 내시경 시행시 점막 일부를 얻어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방법 입니다. 그외 내시경 검사없이 요소호기 검사를 통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요소분해효소를 분해하여 요소를 암모니아와 이산화탄소로 분해하는데, 요소호기검사는 원리를 이용하는데 가장 정확한 진단 방법 하나입니다. 외에도 혈액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항체 검사, Giemsa 염색법등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제균치료가 반드시 100% 다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부 내성 균주를 가진 경우 치료에 실패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라도 새로운 약제 조합으로 치료가 가능하니 가까운 소화기내과 전문의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요소 호기 검사 >

       <신속 요소분해효소 검사, CLO test>

2017/03/02 09:41 2017/03/02 09:4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