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1983년 발견된 이후 위염과 위암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되었습니다. 과거에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누구나 가지고 있고, 치료해도 금방 재발하기 때문에 굳이 치료할 필요가 없는 것처럼 얘기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 입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를 제균치료하면 위염이 호전되고,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의 재발을 현저하게 낮출 있으며, 위암의 재발률도 낮출 있습니다. 따라서 요즘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여부가 확인되면 박멸치료를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약제의 복용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환자분이 복용에 불편을 호소하지 않지만, 항생제 복용에 따른 위장장애등이 일시적으로 나타날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복용 저절로 호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되면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을 유발한 정도에 따라 속이 쓰리고 아프거나 더부룩한 느낌이 들거나 트림이 많이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증상이 거의 없거나 약간 불편한 정도의 소화장애에 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감염 경로로는 입에서 입으로, 대변에서 입으로 옮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감염을 우려해 감염된 가족과 식사를 제한 한다던가 음식을 따로 필요는 없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검사 하는 방법으로는 신속 요소분해효소 검사(CLO) 라고 하는 검사법이 많이 이용되는데 내시경 시행시 점막 일부를 얻어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방법 입니다. 그외 내시경 검사없이 요소호기 검사를 통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요소분해효소를 분해하여 요소를 암모니아와 이산화탄소로 분해하는데, 요소호기검사는 원리를 이용하는데 가장 정확한 진단 방법 하나입니다. 외에도 혈액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항체 검사, Giemsa 염색법등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제균치료가 반드시 100% 다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부 내성 균주를 가진 경우 치료에 실패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라도 새로운 약제 조합으로 치료가 가능하니 가까운 소화기내과 전문의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요소 호기 검사 >

       <신속 요소분해효소 검사, CLO test>

2017/03/02 09:41 2017/03/02 09:41
1) 대장 용종

용종(polyp) 이란 장 점막의 일부가 주위 점막 표면보다 돌출하여 마치 혹처럼 형성된 병변을 말합니다. 용종 중 조직학적으로 선종상 용종 (adenomatous polyp) 이라 불리는 것은 악성 종양, 즉 대장암으로 진행 할 수 있는 용종 입니다. 일반적으로 선종성 용종은 5~10년 이상 결과 후 악성화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크기가 클수록(표면 직경 1.0cm 이상), 고등급 이형성증을 보일수록, 그리고 융모(villous) 같은 특징을 보일수록 발암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선종성용종은 조직학적 진단이고, 내시경으로는 암으로 진행하지 않는 과형성 용종 등과 확실히 감별 할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조직학적 진단 및 암 예방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내시경 검사 중 발견된 모든 용종은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직 검사에서 악성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외래에서 CT 등의 추가검사를 시행하여 병기에 따라 치료를 하며 크기가 작고 이형성이 심하지 않은 선종의 경우는 대장 내시경을 이용한 용종 절제술로 비교적 쉽게 치료됩니다.

 [대장용종 절제술의 과정]

- 대장 내시경을 통해 올가미를 넣어 용종을 전기로 절제합니다.

- 대장 점막에는 통증을 느끼는 신경이 없어 용종절제술 자체는 아프지 않습니다.

- 드물게 구토, 통증, 발열 등 부작용이나 출혈, 천공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시술 후 안정 및 관찰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절제한 용종의 조직검사 결과는 보통 1주일 뒤에 외래를 방문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2)   대장 용종절제술 후 합병증과 주의점

용종절제술 후 식사의 시작은 일반적으로 당일에 가능한 것으로 되어 있으며, 대게 5시간 정도 금식 후 복부 팽만감, 복통 및 혈변 등이 없는 경우 부드럽고 자극적이지 않은 유동식()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식()은 다음날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2~3일 정도는 맵고 짠 음식 이나 자극적인 음식, 고지방식이, 술 등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혈 경향을 증가시킬 수 있는 아스피린이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등은 용종 절제술 후 3일에서 5일 간은 복용하지 말아야 하며, 헤파린이나 와파린(쿠마딘) 등의 항응고제를 복용해야 하는 경우에는 사전에 담당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시술 후에는 반드시 안정을 취해야 하며 일상적인 생활은 보통 다음날부터 가능합니다. 하지만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과격한 운동을 하는 것은 5일에서 7일 간은 피해야 합니다. 또한 이 기간 동안에는 타지역으로의 여행도 삼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귀가 시 하혈 및 지속적인 복통 등의 증상이 있으면 즉시 내원하여야 합니다.

용종절제술후의 합병증은 천공, 출혈, 용종절제 후 응고 증후군이 대표적입니다. 출혈은 대장 용종절제술 후 가장 흔한 합병증으로 0.2∼6.1%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됩니다. 절제 후 바로 나타나거나 2~3일내에 빈번하나 늦게는 9일 후까지 일어날 수 있습니다. 종양의 크기가 클수록 빈도가 높고 환자의 연령, 종양의 위치, , 종양의 모양, 항응고제의 사용에 따라 그 빈도가 달라집니다. 시술로부터 일정 경과 후에 출혈이 있는 경우 금식시키고 먼저 활력증상을 안정시킨 후 내시경적으로 지혈이 가능합니다.

천공은 종양 절제술 후 약 0.1%에서 발생하며 대장벽의 깊은 부분에 전체 두께에 걸쳐 통전하면서 장벽의 괴사에 의해 생길 수 있습니다. 천공이 없이 전체 대장벽의 열손상을 받은 경우는 미세 천공으로 종양 절제 후 약 6-24시간 이내에 복통, 반사통, 백혈구 증가, 발열이 생기면서 사진에서 free air가 보이지 않으면 내과적 치료를 하고 약 24-48시간 내에 증상이 소실하게 됩니다. 시술로 인한 천공은 심한 복통과 free air가 있으면 쉽게 진단되지만 대부분은 미세 천공입니다. 그러므로 일단 금식, L-tube 삽입, 항생제 투여 등의 보존적 요법을 시행하면서 1-2주까지 관찰할 수 있습니다. 시술 중 천공을 확인한 경우는 내시경적으로 클립을 이용하여 천공부를 봉합하고 장관내 공기를 흡입하여 내압을 낮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경과 관찰 중 복통의 악화, 복막 자극 증상, 염증 반응 등이 악화될 때는 즉시 외과적 수술이 필요합니다.

 

2017/03/02 09:36 2017/03/02 09:36

매주 수요일 내시경실 모든 직원은 검사 시작 전 한자리에 모여 스트레칭을 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박효진 과장님의 제안으로 시작된 아주 사소한 습관이지만 업무 시작 전 간단하게 몸을 풀어줌으로써 건강도 지키고 직업병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지난 10월 19일 에는 재활의학과 교수님이신 박중현 교수님께서 바쁘신 와중에 특별히 시간을 내어주셔서 저희 스트레칭 동작을 보시고 조언해주시는 좋은 시간을 가질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0/30 01:09 2016/10/30 01:09

5 강남세브란스 소화기내과 개원의 Forum 강남내과 전공의를 위한 초음파 교육이 2016 10 15 강남세브란스 병원 중강당에서 개최되었습니다. 훌륭하신 세분의 교수님의 강의와 Hands on course 통해 직접 초음파를 해보면서 복부 초음파에 대한 기본 지식과 검사 방법에 대해 배울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0/26 16:51 2016/10/26 16:51

 흔히 수면 내시경이라고 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전신마취 상태와 비슷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정확히 말하면 수면 내시경은 의식하 진정 내시경입니다. 진정제를 맞으면서 의식이 있는 진정(Consciousness sedation)", 즉 자극에 반응할 정도의 가벼운 진정상태에 도달한 채 검사를 받는 것을 뜻하지요. 따라서 검사 중 소리가 들릴 수도 있고, 묻는 말에 대답을 하고 시키는 대로 몸을 움직일 수도 있으며 스스로 호흡 및 움직임이 가능한 상태입니다. 다만 내시경 후 잠을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나지 않기 때문에 이것으로 인해 깊은 수면에 빠졌다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내시경이 힘든 검사라 수면으로 진행하고 싶지만 사용하는 약물이 몸에 안 좋은 것은 아닌지 걱정도 되고, 수면 상태에 대한 두려움으로 망설이는 분들도 많으시지요? 하지만 수면내시경은 모니터링을 갖추고 용법에 맞게 사용한다면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는 검사법입니다. 물론 고령이거나 심장 또는 폐, 간 등에 문제가 있는 분들이 수면 내시경을 하게 되면 일부에서 호흡 및 혈압에 영향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이러한 기저 질환이 있으면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평소 특별한 지병이 없는 건강하시는 환자분들은 합병증 없이 시행이 가능하고, 진정제 투여 시 시술 전부터 시술이 끝난 후까지 산소포화도와 심장박동수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게 됩니다.


수면 내시경 시 사용하는 진정제는 작용 시작이 빠르고 작용 시간도 짧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수면의 유도가 늦거나 잘 안되는 경우 반복적으로 투여 가능합니다. 검사 후에는 충분히 수면을 취하고 회복할 수 있도록 회복실로 이송되며, 이 때에도 검사실에서와 마찬가지로 환자가 깨서 귀가할 때까지 맥박수와 산소포화도를 모니터링합니다.

수면에서 깨는 시간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검사가 끝난 후에도 몽롱한 상태가 지속될 수 있으므로 검사 당일 보호자와 함께 내원하여 검사를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수면내시경 후에는 운전, 기계 조작이나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일은 삼가는 것이 좋으며 하루정도 휴식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저희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는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는 치료내시경의 경우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선생님이 직접 오셔서 시술 시작부터 끝까지 함께하면서 진정제 투여를 조절하고 호흡 및 혈압 등 생체 징후도 직접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진정제의 용량을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는 목표농도조절주입펌프(target controlled inusion)”를 새롭게 도입하여, 진정제의 양이 증가할 수 있는 긴 시술을 할 때에 정확한 용량이 투여 되도록 하여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저희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편안하고 안전한 수면내시경을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 

 


2016/07/19 16:39 2016/07/19 16:39

17회 Neurogastroenterology & Motility Symposium 이 2016년 7월 2일 부산 노보텔 앰배서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심포지움은 Esophagus, Stomach, Colon & Rectum으로 session을 나누어 각각의 다양한 운동성 질환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와 논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전국 각지의 많은 선생님들이 참석하여 의견을 나누고 최신지견을 들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3 12:36 2016/07/13 12:36

우리 나라에서는 건강 검진의 활성화로 50세 이후부터는 5~10년마다 대장내시경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대장내시경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통증 때문인데요, 그래서 대다수의 사람들은 대장내시경을 수면내시경으로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정말로 수면 내시경 자체로 모든 통증이 없어질까요? 안타깝지만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검사를 진행하는 동안 대장을 정밀하게 관찰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공기가 들어가게 되며, 이로 인해 복부 팽만감, 복통, 지속적인 가스배출 등의 불편감이 발생하게 됩니다.  주입된 공기는 검사 종료후에도 한동안 대장내에 남아 있기 때문에 한동안 불편감이나 통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통증을 줄이기 위해 공기를 적게 넣게 되면 정확한 검사를 하지 못해 대장내시경을 하는 의미가 없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딜레마를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이산화탄소(CO2)의 사용입니다. 검사 중 주입하는 실내 공기 대신 이산화탄소(CO2)를 주입하면 검사 종료 후 장내에 있던 이산화탄소 (CO2) 가스가 실내 공기보다 신속하게 장벽을 통해 흡수되기 때문에 장 속에 있던 공기 때문에 발생하였던 통증 및 불편감이 신속하게 가라 앉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을 비교해보시면 한눈에 보아도 장내 가스(검은 부분)의 차이가 크며 환자가 느끼는 증상도 그에 따른 차이가 있습니다.

  이렇듯 이산화탄소(CO2) 를 사용하면 통증을 줄일 수 있는데 왜 모든 병원에서 사용하지 않을까요? 바로 비용 때문입니다. 이산화탄소(CO2)를 사용하려면 그에 따른 고가의 장비가 필요하며 이산화탄소(CO2) 자체의 비용도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현재의 의료보험 시스템으로는 환자에게 청구할 수도 없는 상황이지요. 즉 소규모 병원에서는 도입하기가 쉽지가 않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시경실은 환자들의 통증에 대한 불안감과 시술 후 통증 및 불편감을 덜어드리기 위해 이산화탄소(CO2) 공급 장비를 구비하고 있으며 모든 환자들에게 적용을 하고 있습니다. 검사 후 환자분들의 통증과 불편감의 감소를 저희 의료진들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도 통증 때문에 대장내시경을 망설이고 계신가요
?

강남세브란스 병원 소화기내시경실에서는
수천, 수만례의 대장 내시경 경험을 가진 의료진과 이산화탄소(CO2)를 이용한 대장 내시경을 통해 환자분께 통증 없는 대장내시경을 경험하게 해 드릴 것입니다.

2016/06/02 12:48 2016/06/02 12: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자 안전의날 행사로 CPR 콘테스트 결과
소화기 내시경실이 불같은 연기력과 대처력으로 "장려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응급상황에도 언제나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는 소화기 내시경실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축하해주세요오오오오
2016/03/02 10:06 2016/03/02 10:0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