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TV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나만 모르는 입냄새! 치주 질환의 시작
 
                                      - 치주과 문익상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획의도
우리나라 5대 만성질환 중 발생률 1위 치주 질환!
차가운 음료수를 먹다가, 혹은 찬바람을 맞고 짜릿한 고통을 느끼게 되는데...
누구나 건강한 치아를 원하지만, ‘귀찮아서, 괜찮겠지’ 하는 마음에 방치하기 쉽다.
치주 질환은 입 속 건강뿐만 아니라 고혈압, 당뇨를 일으킬 수 있다.
어려서부터 관리해야 하는 치아!
치주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은 물론, 예방법에서부터 올바른 치료법까지!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서 자세히 알아본다.

<치주 질환의 오해와 진실>
1. 잇몸은 한번 나빠지면 다시 좋아지기 어렵다?
-진실이다. 치주 질환은 치아 뿌리를 둘러싼 턱뼈일부분인 치조골이 녹아서 없어지는
병으로, 한번 없어진 치조골은 현대의학으로 회복이 불가능하다.

2. 입 벌리고 자면 치주 질환에 잘 걸린다?
-진실이다.
잠이 들면 침 분비가 줄어든다. 게다가 입까지 벌리고 자면 침이 줄어 입이 마르기 때문에
구강 내를 깨끗하게 만드는 자정 작용이 줄어 들어 입냄새가 나고, 치주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3. 치주 질환을 방치하면 암과 심장병,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높다?
-진실이다. 치주 질환을 일으키는 구강내의 세균들이 혈류를 타고 전신으로 돌아다니면서
전신 질환의 원인이 될 수 도있다.

4. 치주 질환이 있을 때 소금으로 잇몸을 마사지 해주면 좋다?
-진실이 아니다. 예로부터 치약 대용으로 많이 써왔던 소금은 알갱이가 크다 보니
잇몸에 손상을 줄 수 있다. 치약 대신 소금을 쓰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

<입냄새의 원인>
1. 구강 내 질환: 충치. 잇몸질환. 설태

2. 내과적 질환: 당뇨. 비염과 축농증. 신장병. 소화기 질환. 간 질환.
- 달걀 썩는 냄새: 간 질환
- 고기 썩는 냄새: 위장 질환
- 암모니아 냄새: 신장병
- 과일. 아세톤 냄새: 당뇨

3. 생리적 원인 : 기상 후. 공복. 여성은 생리기간.
계란. 마늘 등 특정 음식 섭취 후

<입냄새가 나면 치주 질환을 의심해야한다?>
반드시는 아니지만 나이가 있으면 입냄새가 나는 경우, 치주 질환일 가능성이 높다.
치주 질환은 50대가 되면 80~90%는 다 있는데,입냄새가 심할수록 세균수도 많다.

<치주 질환, 정확히 어떤 병인가?>
처음엔 치은염에서 치주염으로 진행이 된다.
치주낭(잇몸과 치아 뿌리 사이의 주머니)이 생기게 되고
그 안에 세균이 살게되면서 풍치를 유발한다. 더불어 입냄새도 심해지고,
결국 치아가 빠지게 되는 상황까지 일어난다.

<혹시 나도 치주 질환?>
1. 찬바람이나 찬 음식에 이가 시리다.
2. 잇몸이 가려운 느낌이 들고 이쑤시개로 쑤시고 싶다.
3. 잇몸이 붉게 붓고, 양치할 때 피가 난다.
4. 입냄새가 나고 잇몸에서 고름이 난다.
5. 나이가 들면서 앞니가 벌어졌다.
6. 치아가 길어져 보이고 치아 사이 어두운 삼각형모양이 보인다.
7. 치아가 흔들리며 둔한 통증이 있다.

이 중, 한가지라도 해당 되면 치주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치주질환의 치료>
1. 스케일링
2. 잇몸 소파술
3. 잇몸 수술
4. 임플란트

<올바른 칫솔법>
잇몸에 45도 각도로 칫솔을 댄 다음, 앞 뒤로 진동을 주고
이와 이 사이에 있는 치은 열구를 닦아준다. 잇몸 마사지를 해 준다음
아래로 쓸어내린다. 칫솔모가 너무 크면 치태제거가 어렵고,
끝이 둥근 나일론으로 된 부드러운 모나, 중간모가 좋다.

<치실 사용법>
치아 사이의 공간이 너무 적어 치간칫솔을 사용 할 수 없는 경우는 치실을 사용

1. 40cm~50cm 끊어서 양쪽 중지에 감고 3~4cm의
치실만 남겨둔다.

2. 윗니에는 엄지와 검지를, 아랫니에는 양쪽 검지를 사용하며
사용한 치실 부위는 다시 사용하지 않는다.
무리한 힘으로 인해 치아 사이의 잇몸에 상처를 주지 않게 주의
치아 면에 딱 붙여 위 아래로 5~6회 반복

<치간 칫솔 사용법>
치아 사이에 끼워 넣고 앞뒤로 움직이고 
치아의 바깥쪽과 안쪽. 모두 번갈아 가면서 닦는다.

<치주 질환 완화와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
1. 칫솔질, 자기 전에 더 철저하게 하기
2. 치실, 치간 칫솔 사용하기
3. 술과 담배를 멀리하기
4. 하루 두번 구강 청결제 사용


KBS 1TV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시청하러 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치주과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6/07 17:46 2013/06/07 17:46
강남세브란스 - 치주과 - 이동원 교수

교육 및 임상 경력

2001-2004 강남세브란스병원 치주과 수련
2007-2008 강남세브란스병원 치주과 연구강사
2008-2009 강남세브란스병원 치주과 임상전임강사
2009-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학교실 조교수

학술관련경력

대한치주과학회 정회원

주요 관심분야

급진성치주염 환자의 효과적인 치주치료
만성치주염 및 급진성치주염 환자에서의 임플란트치료
실패한 임플란트의 재치료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치의학과 학사 (2001)
연세대학교 치의학과 석사 (2004)
연세대학교 치의학과 박사 (2010)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7/21 19:01 2011/07/21 19:01
강남세브란스 - 치주과 - 문익상 교수

교육 및 임상 경력

1990.-1992.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 연구강사
1993.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 전임강사
1994.-1998.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 조교수
1997.-1998. 스웨덴 예테보리대학 치주과 교환교수
1998.-2004.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 부교수
2004.-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 교수
2011.-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 치과전문병원 진료부장

학술관련경력

대한치주과학회 총무간사, 편집이사 역임

주요 관심분야

임플란트 클리닉, 임플란트 주위조직질환, 치주질환
치주조직의 치유 및 재생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의학과 학사(1984)
연세대학교 대학원 치의학과 석사 (1987)
연세대학교 대학원 치의학과 박사 (1993)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7/21 18:59 2011/07/21 18: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남세브란스 치과전문병원 치주과를 소개합니다.


치주과는 치아 주위 조직과 여기에 발생하는 병변을 연구하여, 그 치료 및 예방을 목적으로 진료를 하는 곳입니다.

치주학의 진료 분야로는 비외과적 처치, 치조골 재생술, 심미 치주, 인공치아매식 (임프란트), 복합치료, 예방 치주 등이 있으며, 치주조직의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치주 치료의 목표인 동시에 모든 치과 치료의 근간이 되는 가장 기본적인 것입니다.
 
이러한 치주치료를 통해 든든한 치아 건강의 기초를 다질 수 있으며, 이를 통하여 아름답고 건강한 치아와 치아 주위 조직을 노년에까지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7/21 18:57 2011/07/21 18:57
반갑습니다

강남 치주과 블로그 입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치주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3/24 17:53 2011/03/24 17:53

환영합니다!

분류없음 2011/03/24 14:24 [강남]치주과

텍스트큐브 사용을 환영합니다. 텍스트큐브(Textcube) 는 웹에서 자신의 생각이나 일상을 기록하고 표현하기 위한 도구입니다. 강력한 글 관리와 편집 기능을 통하여 쉽고 빠르게 글을 작성하고 알릴 수 있습니다. 또한 통합된 소통 기능및 RSS 바깥글 읽기 기능을 통하여 다양한 사람들과 간단하게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텍스트큐브는 플러그인과 테마 시스템을 통하여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거나 스킨을 바꾸고 편집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OpenID, microformat 지원 등의 기술적인 부분 및 다국어 지원을 포함한 강력한 저작 도구입니다.

사용하며 도움말이 필요할 때는 관리자 메뉴의 우측 상단의 도우미 링크를 누르시면 도움말을 보실 수 있습니다. 기타 자세한 정보는 http://www.textcube.org 를 방문해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새 블로그에 자동으로 적힌 글입니다. 관리자 화면에서 언제든지 지우셔도 됩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11/03/24 14:24 2011/03/24 1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