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조기 발견을 위한 필수 검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암 : 저선량 흉부 CT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 검진이 답

전체 암 중에서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이다. 흡연자는 폐암 검진을 통해 사망률 감소 및 수명 연장 효과를 볼 수 있다. 55세 이상 74세 이하의 성인 중 현재 담배를 피면서 흡연력이 30갑년 이상인 사람, 과거 흡연력이 30갑년 이상이고 금연한 지 15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은 폐암 검진을 받아야 한다.

폐암 검진 대상에 속하는 사람은 매년 저선량 흉부 CT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폐암 조기 발견이 가능하며, 방사선사용량이 일반 흉부 CT의 1/10 수준이어서 매년 시행하더라도 방사선 조사량의 부담을 덜 수 있다.

*갑년 : 흡연력을 표시하는 단위. 하루에 피운 담뱃갑 수와 흡연한 기간을 곱해 계산한다.
1갑씩 30년간 흡연한 경우 : 1갑 × 30년 = 30갑년
2갑씩 15년간 흡연한 경우 : 2갑 × 15년 = 30갑년


간암 : 복부 초음파
B, C형 간염과 간경화증 진단 받은 사람은 검진 대상

간암은 전체 암 가운데 두 번째로 사망률이 높은 암이지만, 검진을 통해 간암 조기 발견과 사망률 감소 효과를 볼 수 있다. 40세 이상의 B형 또는 C형 간염 보유자, 그리고 연령과 상관없이 간경화증 진단을 받은 사람은 간암 검진 대상에 속한다.

간암 검진 대상자는 6개월마다 간 초음파와 혈액을 통한 혈청 알파태아단백(AFP) 검사를 받도록 권한다. 간 초음파는 방사선 조사량이 없어 6개월마다 시행하더라도 몸에 부담이 없다. 간 초음파에서 이상 병변이 관찰되는 경우에는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간 MRI나 CT를 시행한다.


갑상선암 : 갑상선 초음파
일상적인 검진이 권고되지는 않는다

다른 암과 달리 갑상선암은 일상적인 검진이 권고되지는 않는다. 초음파를 이용한 갑상선암 검진은 방사선 조사는 없으나 비용 대비 효과적인 검사 방법은 아니다. 가족중 유전자 변이가 확인된 갑상선암 환자가 있거나 과거 두경부에 방사선 치료를 오랜 기간 받은 적이 있다면, 갑상선암 검진으로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권한다.


혈액의 갑상선 기능검사로 갑상선암 진단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흔히 있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정보로, 혈액에서 시행한 갑상선 기능검사는 갑상선암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갑상선암이 있더라도 갑상선 기능은 정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며, 갑상선기능항진증 또는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약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의 경우에도 갑상선암 발생과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다.


자궁경부암 : 자궁경부 세포검사
백신 접종은 예방에 큰 도움

자궁경부암은 고위험군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의 지속적인 감염이 주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어 발견하기 어렵지만, 자궁경부암 검진으로 암 발병률과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특히 정기적인 자궁경부 세포검사와 백신 접종은 자궁경부암 조기 진단과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20세 이상 75세 미만의 성경험이 있는 여성이 검진 대상이다. 성경험이 없거나 75세 이상 여성 중 최근 10년 동안 자궁경부암 검진 결과에서 3회 연속 이상이 없었다면 검진을 받지 않아도 된다. 자궁경부 세포검사와 HPV 검사를 함께 받는 것이 자궁경부암 조기 발견에 가장 좋다.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길게는 3년마다 짧게는 매년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으며, 마지막 HPV 검사나 자궁경부 세포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있을 경우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검진 간격을 짧게 조정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혈액검사로 실시하는 암 검사는 이미 증상이 나타난 환자에서 진단이나 수술 후 재발 여부 판단에 주로 쓰이는 방법으로, 암 조기 발견에는 거의 효과가 없다."


유방암 : 유방 촬영검사
유방 초음파 받아도 유방 촬영은 꼭 함께 진행

유방암은 발병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40세 이상의 여성은 증상이 없어도 2년마다 유방촬영으로 유방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유방 촬영은 유방암을 확인하는 데 매우 효과적이지만 방사선 조사의 부담이 있어 40세 미만에게는 권장하지 않는다.

유방 촬영 시 통증이 커서 수진자들은 유방 촬영보다는 초음파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유방 초음파로도 유방암을 검사할 수는 있으나 유방 촬영에 비해 가격이 비싸 비용 대비 효과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으며, 미세한 석회화에서 의심할 수 있는 조기 암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따라서 유방암 조기 검진을 위해서는 유방 초음파를 시행하더라도 유방 촬영을 꼭 함께 진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유방 촬영 결과상 양성 소견이라면 의사와 상의해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단기 추적검사 혹은 추가적인 유방 초음파 검사와 유방외과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혈액검사로 암 조기 발견은 어렵다

혈액으로 실시하는 암 검사(종양표지자 검사)의 경우, 혈액검사를 통해 편하게 각종 암을 검사할 수 있다는 이유로 많은 검진센터에서 기본 검사로 시행하고 있다. 그렇지만 기대와 달리 혈액으로 검사할 수 있는 암은 극히 일부이며, 이 또한 암의 크기가 어느 정도 커졌을 때만 혈액검사에 나타나므로 조기 발견의 효과는 거의 없다. 또한 정밀 영상검사를 시행했을 때 해당 병변에 암이 없는데도 종양표지자만 상승된 경우도 있다. 이는 암 발생과 무관하게 일시적으로 수치만 상승한 것으로, 임상적인 의미는 없다고 볼 수 있다.


혈액검사로 실시하는 암 검사는 이미 증상이 나타난 환자에서진단이나 수술 후 재발 여부 판단에 주로 쓰이는 방법이다. 암과 관련해서는 그 병변에 대한 정밀 영상검사를 하고 부가적으로 시행했을 경우를 제외하면, 오히려 혈액검사로 암 검사를 대신 했다고 생각해 꼭 필요한 영상검사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추후 더욱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혈액검사 단독으로는 추천하지 않는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2017/02/10 10:07 2017/02/10 10: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ttp://camarillo.mrdrain.com/ 2017/02/12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xcellent blog here! Also your site loads up fast!
    What web host are you using? Can I get your affiliate link to your
    host? I wish my site loaded up as fast as yours lol

  2. gaming headsets review 2017/02/13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t's going to be finish of mine day, except before finish I am reading this
    wonderful paragraph to increase my experience.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 55 

카테고리

전체 (55)
프로필&진료예약 (1)
언론정보 (38)
방사선치료 이야기 (15)
진료실 밖 이야기 (1)

공지사항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