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일보]‘종합 의학의 꽃’ 장기 이식 명의들-강남세브란스-백효채 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기 이식 수술은 ‘종합 의학의 꽃’으로 불린다. 수술을 잘하는 것은 기본이고 감염이나 면역(免疫) 관리가 중요하다. 또 소화기내과·순환기내과·외과·방사선과·진단검사의학과·병리과 등의 진료 분야가 고루 발전해야 한다. 아무 병원이나 이식 수술에 발을 들여놓을 수 없다. 종합의술의 중심에는 외과의사가 있다. 장기를 잘라내 다른 사람의 몸의 일부로 만든다. 명의(名醫) 중의 명의로 불린다.

 2009년 김수환 추기경이 선종했을 때 주목을 받은 명의가 있다. 추기경의 각막을 적출(摘出)해 두 사람의 눈을 뜨게 한 서울성모병원 주천기(55·안과) 교수다. 주 교수는 1989년 각막이식을 시작해 1000명가량 성공했다. 주 교수는 젊었을 때 돼지 각막 등으로 기술을 익혔다. 92~94년 미국 유학 시절 생쥐 700여 마리의 각막을 이식하느라 눈과 손끝이 떨리는 경험을 했다고 했다. 주 교수는 “직경 2㎜에 불과한 생쥐의 각막에 12바늘을 꿰매 이식을 마치는 수술을 반복했다”며 “사람의 각막 직경은 이보다 훨씬 긴 8㎜(18바늘)여서 생쥐보다 훨씬 쉽다”고 말했다. 주 교수는 지금도 새 기술을 배우는 데 열정을 보인다. 2009년엔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의 프라이스박사 안과 클리닉에서 3000달러를 내고 이틀 강의를 들었다.

 국내 간이식 수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특히 서울아산병원 이승규(62·외과) 교수가 독보적이다. 99년 세계 최초로 우측부위 간이식에 성공하면서 이 분야 세계 최고가 됐다. 90년대 초반 매주 토요일 10시간 동안 개를 활용해 수술기술을 익혔다. 수술할 때마다 10시간 넘게 구부리다 보니 어깨가 굽었고 발등과 정강이에 피부병이 떨어지지 않는다. 36시간 연속 수술하느라 몸무게가 4㎏ 빠진 적도 있다. 그가 속한 아산병원은 지난해 세계 간이식센터 가운데 가장 많은 381건의 수술을 했다. 2007년부터 매년 300건 이상 수술하고 있고 96~97%의 성공률을 자랑한다. 85% 수준인 미국·일본을 압도한다.

 이 교수와 9년째 함께하고 있는 아산병원 송기원 교수는 “국내외 다른 의사와 비교했을 때 생체(生體) 간이식(살아있는 사람의 간을 이식) 분야에서 이 교수가 제일 경험이 많다”며 “다른 병원에서 포기할 것 같은 환자도 끝까지 메스를 놓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서경석(51·외과) 교수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먼저 생각한다. 서 교수는 2007년부터 간 공여자의 장기를 적출할 때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는 복강경 수술을 시도해왔다. 미혼의 젊은 여성이 부모에게 간을 떼어 준 뒤 배 흉터 때문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2008년 말에는 장기 기증자와 이식 받은 환자 10명과 함께 6189m의 히말라야 정상을 등정했다.


 신장·췌장 이식의 대가인 아산병원 한덕종(62·외과) 교수는 한때 ‘살인죄’ 누명을 쓰기도 했다. 장기이식법이 없었던 90년 뇌사자의 신장을 적출해 만성 신부전증 환자 2명에게 이식한 것이 문제였다.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그 이후 생체 췌장이식, 생체 신장·췌장 동시 이식수술에 성공하면서 ‘국내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백효채(54·흉부외과) 교수는 96년 국내 최초로 폐이식에 성공한 이후 이 분야의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뇌사자가 생기는 날에는 무조건 밤을 새운다. 골수이식 의 명의인 서울성모병원 이종욱(54·혈액종양내과) 교수는 세계에서 다섯째로 많은 수술을 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기사 원본 보러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10/19 17:20 2011/10/19 17: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일보]5대 장기 이식술 어디까지 왔나-강남세브란스병원-백효채 교수


한국의 장기 이식술은 세계 톱 수준이다. 혈액형이 A형인 사람과 B형인 사람의 간을 떼어 O형인 사람에게 줄 수 있다. 생후 60일 신생아도 한국에선 간 이식이 가능하다. 신장을 3번째 재이식하는 수술을 하면서 췌장을 동시 이식하고, 폐와 심장을 함께 이식한다. 25일부터 서울에서 열리는 제12차 아시아이식학회 학술대회에서도 한국의 장기이식 기법이 중점 발표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되는 최신 연구 결과와 함께, 현재 국내에서 이뤄지는 첨단 장기이식 기법을 소개한다.

 
▲ 간ㆍ신장 이식 등은 한국이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이며, 인공심장이식 수술은 내년 초 국내 처음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간: 이식 후 B형간염 재발 '제로'=전체 이식의 10~15%는 혈액형이 다른 사람 간에 이뤄진다. 수술 2주 전부터 혈액형이 다른 장기를 공격하지 못하게 하는 시술을 받아 둔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외과 김주동 교수는 "혈액형이 같은 사람의 간을 받을 때와 장기의 5년 보존율이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간 이식을 받고 나서 간 질환이 재발하지 않도록 다양한 약물 치료 요법이 개발되고 있다. 간 이식을 받은 B형간염 환자 196명에게 항바이러스제를 복용시켰더니 2년 동안 한 명도 간염이 재발하지 않았다는 서울대병원 연구 결과가 아시아이식학회에서 발표된다. 공여자의 간은 복강경으로 떼어낼 수도 있다.

◆신장: 혈액형 달라도 94% 보존=신장 기능이 정상의 15% 이하로 떨어지면 이식 대상이다. 국내에서 이식한 신장의 1년·5년·10년 보존율은 98%·94%·89%로, 미국보다 최고 46%포인트 높다(세브란스병원 자료). 과거에는 65세 이상이나 B형간염 바이러스 보균자는 신장을 이식받지 못했지만, 최근에는 가능하다. 혈액형이 안 맞아도 이식한다. 이종 혈액형 신장의 3년 보존율이 93.8%에 달한다는 국내 7개 병원의 연구 결과가 아시아이식학회에서 발표된다. 세브란스병원 이식외과 김명수 교수는 "혈액형이 다른 경우 예전에는 체내 면역 시스템이 이식된 신장을 공격하지 못하도록 비장을 떼어냈지만, 요즘은 리툭시맵이라는 면역조절약제를 투입해 비장을 보존하면서 우수한 이식 성공률은 유지한다"고 말했다. 공여자의 신장을 복강경으로 떼어낼 수 있다.

 ◆심장: 인공심장이식 내년 도입=내년 초 인공심장이식 시범 수술이 삼성서울병원에서 국내 최초로 이뤄진다.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박표원 교수는 “원래 심장은 그대로 두고, 인공심장을 보조적으로 다는 수술”이라고 말했다. 뇌사자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은 65세 이상 노령 환자, 간·신장 기능이 저하된 사람, 당뇨병 합병증이 있는 사람 등에게도 가능해졌다. 이런 사람은 심실비대증·판막질환 등이 있었거나 45세 이상인 뇌사자의 심장도 쓴다. 인공 폐와 혈액 펌프로 심폐기능을 보조하는 기구를 사용해서 성공률을 정상 심장 이식과 비슷한 수준까지 높였다.

 
◆췌장: 췌장 세포만 주사로 이식=인슐린 주사로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제1형 당뇨병 환자가 대상이다. 최근 개복하지 않는 치료법이 나왔는데, 뇌사자의 췌장을 떼어내는 대신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세포만 추출해 환자의 간문맥에 주입하는 방법이다. 고대안암병원 이식혈관외과 박관태 교수는 “환자의 부담은 줄지만 자가면역 공격에 약해, 베타세포의 1년 유지 비율이 아직 50% 정도에 그친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세포에 보호막을 씌우는 방법 등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일반외과 한덕종 교수는 “미국에서는 기증자의 췌장을 복강경으로 적출하지만, 국내에선 아직 개복수술만 한다”고 말했다.

◆폐: 아직 뇌사자 이식만 허용=국내는 뇌사자 폐이식만 법으로 허용한다.

일본은 생체 폐이식도 한다. 생체 폐이식은 공여자 2명의 한쪽 폐의 20% 정도를 떼어내는데, 이식 가능한 부분이 한정돼 있어 폐 기능은 떨어진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백효채 교수는 “뇌사자의 폐가 모자라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생체 폐이식이 필요하다”며 “다만 폐 기증자의 안전성 문제를 해결할 연구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 등에서는 3~4년 전부터 뇌사자가 아닌 심장정지 사망자의 폐도 쓰는데, 1년 생존율이 뇌사자 이식과 비슷하다. 한국에선 아직 이 연구가 시작 단계이지만 5년 안에 임상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말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기사 원본 보러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10/19 17:15 2011/10/19 17: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일보] 국내 최초로 백혈병 환자 폐이식 성공-강남세브란스-백효채 교수

백혈병 환자에게 양쪽 폐를 이식해 주는 수술이 국내 최초로 이뤄져 환자가 완치 단계에 이르렀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백효채 교수팀은 지난해 9월 백혈병 치료 합병증으로 난치성 폐렴에 걸린 21세 남성 환자의 양쪽 폐를 뇌사자의 폐로 바꾸는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백혈병으로 다른 사람의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은 사람은 면역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면역 체계를 뒤흔드는 장기 이식 수술을 다시 받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따라서 수술할 때와 회복 과정에서 환자의 전신 상태 관리와 철저한 감염 차단 등이 필수적이다.

백 교수는 "이 환자는 백혈병 치료를 위해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뒤 합병증으로 폐렴에 걸렸으며, 가능한 폐렴 치료를 모두 했지만 반응하지 않아 폐 이식을 시행했다"며 "환자는 이후 백혈병 치료와 이식받은 폐 관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건강을 회복해 올가을 일상생활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국내 최초로 폐이식수술에 성공한 병원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폐이식수술 기록을 갖고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기사 원본 보러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10/19 17:10 2011/10/19 17: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MBC] 원인미상 폐질환, 가족간 발병 추가 확인 -강남세브란스-백효채 교수

 
 스물일곱인 이 산모는
이틀전 폐이식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 중입니다.

임신 5개월이던 지난 4월
기침이 시작돼 열흘 후에는
함께 생활하던 23개월 된 아들까지
같은 증상으로 입원했습니다.

◀INT▶ 원인미상 폐질환 환자 보호자
"증상이 없었어요.
기침 하는 것 밖에는.
엄마랑 애기랑 증상이 거의
비슷하다고 보면 되죠."

아들과 엄마 모두 한 달도 안 돼
폐가 딱딱하게 굳는 섬유화가
급격하게 진행됐습니다.

엄마는 호흡곤란으로
임신 27주 만인 지난달 말
강제출산까지 했지만 상태가
계속 악화됐습니다.

◀INT▶ 백효채 교수/강남 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일반적인 환자들과 좀 다르게
급격하게 폐 손상이 와서
호흡 곤란이 왔고..."

세 모녀가
함께 발병한 사례를 비롯해
쌍둥이 남매가 같은 증상을 보이며
사망한 경우는 있었지만 임산부와
그 가족이 함께 발병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INT▶ 김영삼 교수/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전염성은 확인된 것은 없고요.
다만 같은 환경에 있기 때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는데..."

질병관리본부는
8명의 환자에서
한꺼번에 발생했었던
원인미상 폐질환과 일치하는지
확인하려면 2주가 더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올 들어 세 명이 숨진
원인미상의 폐질환이,
임산부 가족 사이에
전염될 가능성도 전적으로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 영상 다시 보러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10/19 17:07 2011/10/19 17: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최초 폐이식 성공한 명의-강남세브란스 백효채 교수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30대 중반 여성 성은정씨는 목이 퉁퉁 붓고 기운이 없어 집 근처 종합병원을 찾았다. 병원 측은 갑상샘암 세포가 기도·식도·성대로 퍼져 있다며 손 쓸 수가 없다고 했다. 절망하던 성씨는 마지막 희망을 걸고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정수(67·외과) 교수를 찾았다. 박 교수는 “암이 많이 퍼졌네. 그래도 걱정 마. 내가 다 낫게 해줄게”라며 안심시켰다. 성씨는 지난달 18일 큰 수술을 받은 뒤 회복 중이다. 성씨는 “박 교수님이 아빠 같은 마음으로 쓰다듬어 주었다. 평생의 은인”이라고 말했다.

 강남세브란스 전공의 김지예(29·외과 2년차)씨는 “교수님은 수술이 적게 잡혀 있으면 화를 낸다. 수술을 위해 태어난 것 같다”고 했다. 박 교수는 37년간 갑상샘암 수술을 해 왔다. 흉터나 후유증을 줄이는 수술법 연구에 매달렸고 조금이라도 나은 기법이 있으면 후배 것이라도 받아들였다. 그는 마음으로 진료한다. 10일 오전 7시20분 수술 대기 중인 환자의 목에 수술 부위를 표시하면서 “춥죠. 걱정 마세요. 내가 예쁘게 해줄게요”라며 환자의 어깨를 감쌌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04~2008년 갑상샘암 수술 7~10위에장기 이식 수술은 ‘종합 의학의 꽃’으로 불린다. 수술을 잘하는 것은 기본이고 감염이나 면역(免疫) 관리가 중요하다. 또 소화기내과·순환기내과·외과·방사선과·진단검사의학과·병리과 등의 진료 분야가 고루 발전해야 한다. 아무 병원이나 이식 수술에 발을 들여놓을 수 없다. 종합의술의 중심에는 외과의사가 있다. 장기를 잘라내 다른 사람의 몸의 일부로 만든다. 명의(名醫) 중의 명의로 불린다.

 2009년 김수환 추기경이 선종했을 때 주목을 받은 명의가 있다. 추기경의 각막을 적출(摘出)해 두 사람의 눈을 뜨게 한 서울성모병원 주천기(55·안과) 교수다. 주 교수는 1989년 각막이식을 시작해 1000명가량 성공했다. 주 교수는 젊었을 때 돼지 각막 등으로 기술을 익혔다. 92~94년 미국 유학 시절 생쥐 700여 마리의 각막을 이식하느라 눈과 손끝이 떨리는 경험을 했다고 했다. 주 교수는 “직경 2㎜에 불과한 생쥐의 각막에 12바늘을 꿰매 이식을 마치는 수술을 반복했다”며 “사람의 각막 직경은 이보다 훨씬 긴 8㎜(18바늘)여서 생쥐보다 훨씬 쉽다”고 말했다. 주 교수는 지금도 새 기술을 배우는 데 열정을 보인다. 2009년엔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의 프라이스박사 안과 클리닉에서 3000달러를 내고 이틀 강의를 들었다.


 국내 간이식 수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특히 서울아산병원 이승규(62·외과) 교수가 독보적이다. 99년 세계 최초로 우측부위 간이식에 성공하면서 이 분야 세계 최고가 됐다. 90년대 초반 매주 토요일 10시간 동안 개를 활용해 수술기술을 익혔다. 수술할 때마다 10시간 넘게 구부리다 보니 어깨가 굽었고 발등과 정강이에 피부병이 떨어지지 않는다. 36시간 연속 수술하느라 몸무게가 4㎏ 빠진 적도 있다. 그가 속한 아산병원은 지난해 세계 간이식센터 가운데 가장 많은 381건의 수술을 했다. 2007년부터 매년 300건 이상 수술하고 있고 96~97%의 성공률을 자랑한다. 85% 수준인 미국·일본을 압도한다.

 이 교수와 9년째 함께하고 있는 아산병원 송기원 교수는 “국내외 다른 의사와 비교했을 때 생체(生體) 간이식(살아있는 사람의 간을 이식) 분야에서 이 교수가 제일 경험이 많다”며 “다른 병원에서 포기할 것 같은 환자도 끝까지 메스를 놓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서경석(51·외과) 교수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먼저 생각한다. 서 교수는 2007년부터 간 공여자의 장기를 적출할 때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는 복강경 수술을 시도해왔다. 미혼의 젊은 여성이 부모에게 간을 떼어 준 뒤 배 흉터 때문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2008년 말에는 장기 기증자와 이식 받은 환자 10명과 함께 6189m의 히말라야 정상을 등정했다.


 신장·췌장 이식의 대가인 아산병원 한덕종(62·외과) 교수는 한때 ‘살인죄’ 누명을 쓰기도 했다. 장기이식법이 없었던 90년 뇌사자의 신장을 적출해 만성 신부전증 환자 2명에게 이식한 것이 문제였다.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그 이후 생체 췌장이식, 생체 신장·췌장 동시 이식수술에 성공하면서 ‘국내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백효채(54·흉부외과) 교수는 96년 국내 최초로 폐이식에 성공한 이후 이 분야의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뇌사자가 생기는 날에는 무조건 밤을 새운다. 골수이식 의 명의인 서울성모병원 이종욱(54·혈액종양내과) 교수는 세계에서 다섯째로 많은 수술을 했다.

머물다 박 교수가 2009년 신촌세브란스에서 퇴직하고 옮겨오자 4위로 껑충 뛰더니 지난해 1위로 올라섰다. 한 사람의 명의(名醫)가 병원을 바꾼 것이다.

 중앙일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한나라당 원희목 의원에게 제출한 지난해 암 수술 통계와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 자료를 토대로 병원별 수술 실적과 한국의 명의를 분석했다. 갑상샘암을 제외한 위·대장·간·유방·췌장·자궁 등 6개 암은 서울아산병원이 가장 많이 수술했다. 폐암은 삼성서울병원이, 방광암은 서울대병원이 1위였다. 9개 암 전체 실적은 2009년 서울아산병원이 삼성서울병원을 앞선 뒤 2년째 수위였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홈페이지 바로가기

강남세브란스 페이스북 바로가기

중앙일보 신성식기자 기사 원본 바로가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10/13 10:40 2011/10/13 10:40

교육 및 임상 경력

1990 흉부외과 전문의
1993 군의관, 육군대위 전역
1993 - 1995 연세의료원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강사
1994.10 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연수
1995 - 1999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흉부외과 전임강사
1996 - 1998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t Chapel Hill 연구강사
1997 미국 North Carolina Limited MD License 취득
1998.6 Memorial Sloan Kettering Cancer Center 연수
1999 ? 2003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조교수
2003 ? 2008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부교수
2008 - 현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2006 -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과장
2009 - 2011 강남세브란스병원 기획관리실장
2011- 현재 연세의대 흉부외과학교실 주임교수

학술관련경력

대한흉부외과학회 이사
대한이식학회 이사
이식대상자선정기준 전문위원
대한폐암학회 이사
대한기관식도과학회 이사
대한암학회 회원
대한외상학회 회원
International Society for Heart and Lung Transplantation 회원
Society of Thoracic Surgeons 회원
European Association for Cardio-Thoracic Surgery 회원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Lung Cancer 회원

주요 관심분야

폐이식 (Lung transplantation)
폐암 (Lung cancer)
식도암 (Esophageal cancer)
폐보존 (Lung preservation)
허혈-재관류 손상 (Ischemic-reperfusion injury)


학력사항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사(1984)
인하대학교 의학석사(2000)
인하대학교 의학박사(2005)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7/27 15:30 2011/07/27 15:30